그림자

깨어 있으면서도 꿈속으로 가려고 내자신을 죽인다. 꿈은 바로 어둠 뿐이었다. 공원으로 연결되는 그 좁다란 길, 그곳의 어둠 나는 빛을 피한다. 낮은 정말 끔찍하다. 모든 형태가 살아나서 아우성거리며 자기를 바라봐 달라고 울부짖는다. 정말 끔찍하다. 그래서 난 낮에 대한 기억을 스스로 지우는 능력을 나도 모르게 습득했다. 밤에 대해서는 잘 기억하고 싶다. 부적절함, 부정확함, 고요함, 죽어버린 인간들의 아우성… 밤의 푸른빛은 하늘이 더 멀리 있는 것처럼 느껴지게 한다. 매일 똑같은 그 짙은 밤이 계속된다. 우리의 삶이 끝나기도 전에 죽음은 우리의 곁에 와있었다. 살아 있으면서도 우리는 죽은 것이나 다름없었다. 우리는 너무 늦게 죽었다. 그 죽음과 함께 그때 부터 모든 것이 그 사람을 따라 죽어야만 했다. 그 사람에 의해서, 죽음은, 연쇄적으로, 우리의 만남 이 전부터 시작되었다. 이제 그 사람의 시체는 우리가 원인이 되어 일어난 모든 사건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 고통이 밀려온다. 그 고통이 나를 사로잡고, 나를 빼앗아 가 버린다. 나는 아무것도 알아보지 못할 지경까지 이른다. 한편으론 그 짧은 순간이 가장 편안한 시간일것이다. 나는 이제 사라지고 고통만이 남는다. 그것이 어떤 고통이었는지 나는 알수가 없다. 바로 어제의 고통인지, 몇년전의 고통인지, 나는 알지 못한다. 그것이 같은 고통인지도., 아무것도 알수가 없다. 나는 막연히 죽고 싶은 욕망을 느낀다. 죽음. 이 단어는 벌써 나의 삶과는 분리되지 않는 말이다. 항상 내곁에서 나의 손을 잡고 있지만 매일 항상 언제나 나는 잊어버린다. 나는 그 것을 바라본다. 눈을 감아도 그것이 보인다. 결코 사라지는 것은 없다. 모든것이 영원하다. 이런 불멸성은 내가 살아있을 때에만, 불멸한 것이 될까? 불멸성이 삶속에 있을때, 그것은 길게 사느냐 짧게 사느냐 하는 시간의 문제가 아니다. 영원히 사는것이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모르고 있는 또 다른 무엇인 것이다. 무, 텅빈, 그 어두운 무 속으로 모든것이 빨려 들어가고 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